'전체 글'에 해당되는 글 473건

정보/한글HWP

한글 이력서 사진넣기 초간단한 방법!

 

안녕하세요.

Meadows입니다.

 

이력서를 컴퓨터로 작성하시는 분들에게 조금이나마 도움이 되고자 한글로 이력서를 작성 할 때, 사진 넣는 방법에 대해 알아보려 합니다. 몇몇 곳은 수기로 이력서를 써서 내야 하는 곳이 남아 있긴하지만, 그래도 최근에는 이력서를 워드나 한글로 깔끔하게 만들어서 제출하는 것이 대부분 입니다.

 

그래서 증명사진을 찍을 경우 대부분의 사진관에서도 사진 인화와 별도로 이미지 파일로도 담아주는 경우도 많다고 합니다. 사진관에서 증명 사진 이미지를 받아오긴 하였지만, 이 파일을 한글을 통해 이력서에 넣는 방법을 모르셨던 분들이라면 오늘 포스팅이 많은 도움이 되실거라 생각합니다.

 

그럼 지금 바로 한글 이력서에 증명사진 넣는 간단한 방법을 알아보도록 하겠습니다. :)

 

 

 

 

 

한글 이력서에 증명사진 넣는 방법

한글 사진 넣는 방법은 매우 간단합니다. 이 방법을 알아두시면 비단 이력서 뿐만아니라 한글을 이용하여 다양한 서류를 만드는 과정에서 많은 활용이 가능하니 숙지해두시면 좋을 것이라 생각합니다. :)

 

먼저 이력서 양식을 한글을 통해 열어주도록 합니다. 저의 경우 예시로 기본 이력서 양식을 사용하였습니다. 그 후, 보통 이력서를 보시면 사진 칸이 보이실텐데요. 이 빈 사진 칸을 컨트롤을 누른 상태로 클릭하여 블럭을 씌어주도록 합니다. 이력서뿐만 아니라 한글에서 어떤 표에 사진을 넣기 위해서는 넣고자하는 칸을 위의 사진과 같이 블럭을 먼저 씌어주시면 되겠습니다.

 

사진을 넣는데 왜 블럭을 씌우냐 하고 의아해 하시는 분들이 계실텐데요. 블럭을 씌우지 않고 그냥 사진을 이미지 첨부로 넣을 경우 깔끔하게 들어가지 않고 빈칸이 남기 때문에 저와 같은 경우에는 블럭을 씌우고 넣는 방법을 선호하기 때문에 본 방법으로 설명드리는 것입니다. :)

 

셀 테투리/배경 - 각 셀마다 적용 - 배경 탭으로 이동

위의 과정을 지나 블럭을 씌운 상태에서 마우스 오른쪽 버튼을 클릭하도록 합니다. 우클릭을 하게 되면 다양한 메뉴들이 뜨게 되는데, 여기서 "셀 테투리/배경" 탭으로 들어간 후, "각 셀마다 적용" 탭을 눌러주도록 합니다.

 

그럼 블럭을 씌운 셀에 다양한 설정을 할 수 있는 "셀 테투리/배경" 이라는 창이 하나 열리게 되는데요. 이 설정 창에서 "배경" 탭을 눌러주도록합니다. 배경 탭으로 들어오시게 되면 위의 예시 사진의 빨간 네모간 쳐진 "그림" 이라는 체크 박스가 존재합니다.

 

"그림" 이라는 체크 박스를 체크 해주시고, 그림 파일을 찾아 첨부 후, "채우기 유형" 에서 "크기에 맞추어" 라는 설정을 해주시면 셀 안에 깔끔하게 사진을 넣을 수 있습니다. 간혹, '채우기 유형' 이 '바둑판' 으로 기본 설정되어 있는 경우가 있기 때문에 꼭 적용 전에 '크기에 맞추어'로 변경하여 사진을 첨부해주시면 되겠습니다. :)

 

 한글 이력서에 증명사진 넣기 완성

위의 모든 과정을 차례대로 따라오신다면 사진과 같이 깔끔하게 셀 안에 사진이 들어가게 됩니다. :)

 

 

 

정보/리뷰

에어팟 프로 갤럭시 사용자의 솔직한 리뷰와 사용기!

 

 

안녕하세요.

Meadows입니다.

 

요즘은 출 퇴근시에 지하철이나 버스등 대중교통을 이용하시는 분들이라면 아침에 필수적으로 챙겨야하는 아이템이 하나 있죠. 바로, 이어폰입니다. 유선, 무선, 블루투스 등의 다양한 이어폰을 각자의 스타일에 맞게 사용들을 하고계시고, 하루 평균 착용시간 또한 2시간 이상은 되는 것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저 역시 하루 이어폰 착용 시간을 따져 보았더니 대략 3~4시간 정도로 이어폰이 없다면 생활에 불편함을 느낄 정도로 이어폰에 의존을 많이하고 있는 걸 다시금 깨닫게 되었습니다.

 

최근 이어폰 시장에는 정말 다양한 이어폰들이 출시되어 있습니다. 저 역시 에어팟 프로를 구매하기 전 까지만 해도 QCY, 갤럭시 버즈, 에어팟2, AKG 튜닝 이어폰 등 다양한 유선, 무선 이어폰을 경험해 보았고, 오늘은 최근 구매하게 된 에어팟 프로의 간단한 제품 리뷰와 갤럭시 스마트폰을 사용하는 유저로써 에어팟 프로를 사용하며 느낀 장, 단점에 대해 적어보도록 하겠습니다. :)

 

 

 

 

 

 

에어팟 프로(Airpods pro) 제품 구성과 소개 

에어팟 프로의 경우 기존의 애플 제품과 비슷한 패키징으로 되어 있습니다. 박스의 경우 애플 특유의 쫀쫀한 비닐로 포장이 되어 있기 때문에, 처음 새 제품을 뜯을 때의 손맛을 느끼기엔 아주 충분 합니다. :)

 

에어팟프로의 구성품으로는 에어팟 프로 본체(유닛 포함)와 간단한 설명서 및 제품 보증서, 라이트닝 케이블과 여분의 이어팁이 들어 있습니다. 포장은 역시 애플 제품답게 깔끔하고 고급지게 포장되어 있었습니다. 한 가지 아쉬운 점이라면 라이트닝 케이블을 지원해주는 것은 좋았지만, 제품 가격이 가격인 만큼 충전기 본체를 따로 넣어 주었더라면 더 좋지 않았을까 하는 아쉬움이 있었습니다.

 

참, 제품 구성 중 여분의 이어팁의 경우 아래에 따로 간단히 소개해보도록 하겠습니다. :) 

 

 

에어팟 프로의 기본 구성품인 여분의 이어팁

에어팟 프로의 경우 기존의 오픈형 이어폰이었던 에어팟2와는 다르게 커널형으로 출시가 되었습니다. 커널형의 경우 이어팁이 존재하며,

에어팟 프로의 제품의 경우 애플 답지 않게 여분의 이어팁을 기본으로 동봉해줍니다. 보통의 애플의 경우 여분의 이어팁이 필요하다면 돈을 주고 구매하는 것이 익숙할 것 같지만, 에어팟 프로의 경우 2쌍의 여분의 이어팁을 제품과 함께 제공해 주고 있습니다.

 

여분의 이어팁의 경우 사이즈가 각각 스몰과 라지라고 하며, 중간 사이즈인 미디움의 경우 에어팟 프로 제품에 기본적으로 부착되어 나온다고 합니다. 개인적으로 본인의 귀 구멍의 경우 작은 편에 속하기 때문에 굳이 여분의 이어팁을 건드리지 않고, 기본적으로 장착되어진 미디움을 계속해서 사용하고 있습니다. :)

 

 

 

에어팟 프로 본체와 유닛의 디테일 리뷰

에어팟 프로의 본체와 유닛의 디테일 사진입니다. 본체의 경우 기존 에어팟2와 비교하였을 때, 전체적인 크기엔 별 차이가 없었습니다. 기존 에어팟2의 경우 세로로 길죽한 디자인이 였고, 프로의 경우 가로로 길죽한 디자인이기 때문에, 유닛을 꺼내는 방향만 달라졌을 뿐 제품본체의 전반적인 크기에선 크게 차이가 나지 않았습니다.

 

하지만, 유닛 크기에선 차이가 났습니다. 에어팟2의 유닛의 경우 흔히 콩나물이라 불릴 만큼, 에어팟2를 착용 한 사람을 보고 있노라면 마치 길죽한 콩나물을 귀에 걸고 다니는 느낌을 연상케 하였습니다. 하지만, 에어팟 프로의 경우 유닛의 길이가 굉장히 짧아졌고, 기존의 오픈형과는 다르게 커널형이므로 앞에 이어팁이 붙어 있는 모습입니다.

 

프로의 유닛 외부 디자인의 경우 노이즈 캔슬링과 수용을 위한 외부 스피커와 마이크가 자리잡고 있기 때문에, 검은색 매쉬 소재의 띠 같은 포인트가 보입니다. 개인적으론 오픈형 보다는 커널형 이어폰을 선호하고, 이어폰의 길이가 긴 디자인 보다는 짧은 디자인을 선호하는 저에겐 기존의 콩나물팟보다는 에어팟 프로의 디자인이 훨씬 더 이쁘다는 느낌이 들었습니다. :)

 

 

갤럭시 사용자의 에어팟 프로 한달 사용기

저의 핸드폰은 갤럭시S10+으로 아이폰과는 다르게 안드로이드 기반의 핸드폰을 사용하고있습니다. 때문에 에어팟 프로를 처음 구매하였을 때 안드로이드와 호환이 좋지 않아 연결이 잘 되지 않으면 어떻하나라는 걱정을 많이 하였습니다. 혹여나 노이즈캔슬링 기능을 갤럭시폰에서는 사용을 제대로 하지 못할까라는 걱정도 있었습니다.

 

결론부터 말씀드리자면 에어팟 프로 안드로이드에서 100% 전 기능 모두 사용이 가능합니다. 에어팟 프로의 3가지 모드인 "노이즈 캔슬링", "노이즈 수용", "기본 모드" 역시 모두 자유롭게 모드 전환이 가능합니다.(이 부분에 대한 단점은 아래 단점에 따로 설명)

 

저의 경우 출근, 퇴근 시간과 퇴근 후 여가시간(음악 감상, 넷플릭스, 유튜브 시청등), 자는 동안 에어팟 프로를 사용하고 있으며, 이렇게 한 달을 넘게 사용해왔지만, '갤럭시 폰을 쓰기 때문에 에어팟 프로를 제대로 쓰지 못할 것' 이라는 걱정과 같은 현상은 느끼질 못하였고, 노이즈 캔슬링(감쇄)기능 역시 취침 시에 아주 잘 사용하고 있습니다.

 

 

 

에어팟프로 노이즈캔슬링 후기

노이즈 캔슬링의 경우 소니 헤드셋을 사용하였을 때 처음 알게 된 기능이었고, 에어팟 프로의 경우 조그마한 무선 커널형 이어폰이었기 때문에 처음 에어팟 프로를 구매하여 노캔 기능을 켜보기 전까지는 크게 성능을 기대하고있지는 않았고, 무선 이어폰에 노이즈 캔슬링 기능이 있다는 것에 의의가 있겠지라는 생각이 컷습니다.

 

하지만, 에어팟 프로를 처음 착용하고 노이즈 캔슬링 기능을 켯을 때, 30만원이라는 가격이 잊혀질 정도로 생각한 것 보다 주변 소음을 꽤나 잘 감쇄시켜주어 놀랐습니다. 물론 귀를 완전히 덮는 헤드셋의 노이즈 캔슬링 성능과는 비교 할 수는 없지만, 이 작은 유닛에서 이 정도의 기능이 나오는 것이 아주 만족스러웠고, 평소 소음에 민감한 저로서는 아주 만족하고 사용하고있는 제품입니다. (노이즈 캔슬링 성능이 꽤나 만족스러워서 잘 때는 항상 노이즈 캔슬링을 켜 놓고 자는 것이 습관이 되었습니다.) :)

 

 

안드로이드에서의 에어팟 프로 사용 시 불편한 점

마지막으로 에어팟 프로를 안드로이드 핸드폰에서 사용하였 때의 단점과 불편한 점에 대해 알아보도록 하겠습니다. 이 단점과 불편함의 경우 본인이 직접 한달한 사용 해 본 결과를 토대로 정리 한 것이니, 저와 다른 기종의 핸드폰을 사용하시는 분들이라면 나타나지 않는 경우도 있음을 미리 말씀드립니다.

 

1. "페어링이 가끔 오류가 난다." 자주는 아니지만 10번에 한 번 꼴로는 페어링이 오류가 납니다. 오류도 다양하게 나는데, 한쪽만 들리는 경 우도 있고, 양쪽 다 들리지만 소리가 현저하게 낮은 경우도 있습니다.

 

2. "노이즈 캔슬링과 노이즈 수용 외에 '끔' 기능을 사용하려면 아이폰에 한번 연동을 시켜야 한다." 에어팟 프로에는 총 3가지 모드가 있습니다. "노이즈 감쇄", "노이즈 수용", "끔" 과 같이 3가지 기능이 존재하는데, 아이폰의 경우 에어팟 프로와 연동을 시켜 사용하게 되면 아이폰 내에서 상단바를 내려 조작이 가능하지만, 안드로이드의 경우 그렇지 않습니다.

 

안드로이드의 경우 따로 핸드폰 내에서 모드 변경을 조작 할 수 없고, 유닛 아래 버튼을 길게 눌러 순서대로 모드를 전환하는 방법을 이용하여 모드를 변경하여야 하는데(길게 누르면 노이즈 감쇄, 한번 더 길게 누르면 노이즈 수용 다시 길게 누르면 끔), 처음 에어팟 프로를 구매하여 유닛을 길게 눌러 모드를 변경하게 되면 "노이즈 수용과 감쇄" 만 변경이 가능합니다.

 

때문에 한 번은 아이폰에 연동을 시켜 길게 눌러 모드 변경에 "끔" 기능을 넣어 주어야만 안드로이드 핸드폰에서도 "끔" 기능을 사용 할 수 있게 되는 것입니다. :

정보/리뷰

알콘 한달렌즈 에어옵틱스 난시용 렌즈 솔직한 리뷰!

 

 

안녕하세요.

Meadows입니다.

 

최근에는 예전 처럼 안경점에 가서 소프트 렌즈나 하드렌즈를 직접 맞춰서 쓰시는 분들보다는, 원데이 렌즈, 2주 착용 렌즈, 한달 착용 렌즈와 같이 기성 제품의 렌즈를 사용하시는 분들이 많아 진 것 같습니다.

 

소비자들이 증가한 만큼 기성 제품 렌즈를 생산하는 회사 역시 다양한 종류의 제품을 개발, 생산하고 있고, 제품 퀄리티 역시 계속해서 발전하고 있습니다. 덕분에 렌즈를 구매해서 사용해야하는 우리의 입장에서는 선택의 폭이 넓어져 좋다고 할 수 있지만, 한편으로는 너무 많은 종류의 렌즈 때문에 기성 제품의 렌즈를 처음 구매하시는 분들께서는 약간의 혼란과 선택 장애가 올 수도 있을텐데요.

 

기성 제품의 렌즈를 다양하게 사용 해 본 저의 입장에서 렌즈를 처음 구매해보고자 하시는 분들에게 조금이나 도움이 되었으면 좋겠다는 마음에서 제가 직접 구매하여 사용 해 본 렌즈들을 하나 씩 포스팅으로 소개해드리고자 합니다.

 

그 중 오늘 소개해드릴 렌즈는 알콘 사에서 판매하고 있는 에어옵틱스(난시용) 한달 렌즈 입니다. :)

 

 

 

 

 

 

알콘 에어옵틱스 난시용 제품 구성과 소개

난시용 알콘 에어옵틱스 렌즈의 경우 원데이 렌즈와는 다르게 한달 착용 렌즈입니다. 즉, 제품을 개봉하고 하루 착용 후 버리는 것이 아닌 한달 동안 렌즈 세척액과 통을 이용하여 관리하며 사용하는 제품입니다. 

 

원데이 렌즈 처럼 간편하지 만은 않지만, 그래도 제가 한달 렌즈를 선호하는 이유는 바로 재질 때문입니다. 한달 렌즈의 경우 실리콘하이드로겔이라는 재질을 사용하게 되는데, 이 재질의 경우 높은 산소투과율과 부드러운 착용감이 장점이기 때문입니다.

 

알콘 에어옵틱스의 제품은 총 6개의 렌즈가 들어 있고, 양쪽 눈의 시력이 비슷한 제 입장에서는 한달에 2개씩 사용하니, 총 3개월 동안 사용가능 양입니다. :)

 

 

알콘 에어옵틱스 난시용 산소투과율과 함수율

알콘 에어 옵틱스의 산소투과율과 함수율을 알아보기전 간단히 이 두 가지를 알아보고 가보려 합니다.

 

먼저 산소투과율이란, 쉽게 말해 렌즈와 안구 사이에 산소가 얼마나 쉽게 통과 할 수 있는지를 나타내는 수치 입니다. 렌즈 역시 안구 입장에서는 이물질이기 때문에 이물질이 덮혀 있다면 그만큼 산소 공급이 떨어지게 되고, 안구에 데미지가 쌓이기 쉽기 때문에 산소 투과율이 높은 제품을 사용하여 안구에 적절한 산소가 공급되는 것이 좋겠죠? :)

 

다음으로는 함수율입니다. 함수율은 렌즈가 빨아들이는 수분의 양의 의미합니다. 자세히 설명하자면 포스팅이 길어지는 관계로 간단히 설명드리자면, 함수율이 높다면 렌즈가 수분(눈물)을 계속해서 빨아들이기 때문에 장시간 착용 시엔 함수율이 높은 제품 보다는 함수율이 낮은 제품이 좋습니다. :)

 

난시용 알콘 에어옵틱스의 산소 투과율은 110 DK/T 이며, 함수율은 33% 입니다.

높은 산소투과율과 낮은 함수율로 인해 장시간 렌즈를 착용해야 하는 분들에게 적합한 렌즈라고 할 수 있습니다. :)

 

 

 

렌즈 실제 착용 후기와 타 사 렌즈와 차이점

에어옵틱스를 구매하게 된 계기는 사실 항상 사용해왔던 바이오피티니 쿠퍼비전 렌즈의 재고가 없었기 때문입니다. 당장 내일 착용 할 렌즈가 없는 상황에서 주문을 하게 되면 3일 뒤에나 받아야 한다기에, 같은 도수의 타 사 렌즈를 구매하게 되었고, 그 제품이 바로 에어옵틱스 였습니다.

 

정말 많은 종류의 렌즈를 착용 해 본 저에게는 바이오피티니 쿠퍼비전의 렌즈가 가장 잘 맞았고, 최근에는 항상 쿠퍼비전 렌즈만 착용해왔기 때문에 덜컥 타 사 렌즈를 구매하고나서 '내 눈이 맞지 않으면 어떻하지?' 라는 걱정이 앞서게 되었습니다. 한달 렌즈이기에 총 3개월을 사용해야 하였고, 만약 내 눈에 맞지 않다면 3개월 동안이나 참고 쓸 수는 없는 노릇이였기 때문입니다..

 

처음 렌즈를 꺼내서 착용 전, 손으로 만져보았을 때는 쿠퍼비전 렌즈보다 재질이 좀 뻑뻑한 느낌이 강하였고, 첫 착용 시 이물감이 살짝 느껴졌습니다. 하지만 착용 후 2~3시간이 지났을 때는 오히려 쿠퍼비전 렌즈보다 착용 감이 더 좋았고, 건조함이 살짝 덜했습니다. 추가로 쿠퍼비전의 경우 새제품 착용 시, 렌즈를 뺄 때 잘 빠지지 않는 감이 있지만, 에어옵틱스의 경우 새 제품 임에도 불구하고 렌즈가 쑥쑥 잘 빠져서 조금 놀랍긴 했습니다. :)

 

정리하자면 에어옵틱스 렌즈의 경우 착용감은 착용 직후보다 2~3시간 정도 지난 후의 착용감이 타사 렌즈들보다 월등히 좋았고, 장시간 착용에 적합한 렌즈라고 생각됩니다. :)

최근 트랙백

알림

이 블로그는 구글에서 제공한 크롬에 최적화 되어있고, 네이버에서 제공한 나눔글꼴이 적용되어 있습니다.

링크

성진의 일상

카운터

Today : 838
Yesterday : 1,000
Total : 1,655,045